PR & IR

㈜프로테옴텍은 기존에 없던 새로운 진단키트의 개발을 통해
인류 복지와 건강에 이바지하고자 합니다.

뉴스

“황기·인삼·녹용 등 한약재 알레르기 예방 가능해져”

관리자

view : 117

프로테옴텍, 한약재 알레르기 검사용 의료기기 개발
[민족의학신문=신은주 기자] 한 번의 검사로 황기·인삼·녹용 등 한약재에 대한 알레르기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게 됐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한약재 알레르기 검사용 의료기기(제품명 : PROTIA Allergy-Q Food A panel)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제품은 보건복지부 한의약 선도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프로테옴텍(대표이사 임국진) 김범준 박사 연구팀과 경희대학교 한방병원 정우상·장형진 교수팀이 공동 연구개발한 결과다.
 Food A panel 제품 이미지
◇제품 이미지
이번에 개발된 알레르기 검사용 의료기기는 50uL의 혈청으로 황기, 인삼, 녹용 등 10여 가지의 한약 성분을 비록해 음식(파프리카, 버섯 등), 꽃가루, 반려동물, 집 먼지 진드기 등 다양한 알레르기 유발물질에 대한 진단이 가능하다. 특히 한 번의 검사로 알레르기 유발물질 검사가 가능하다. 알레르기 유발물질의 IgE항체 농도를 검사해 이상반응을 사전에 확인할 수 있으며, 제품의 제조기술은 특허를 출원해 국제 지적재산권을 확보했다. 식약처의 의료기기 품목허가도 지난해 11월 25일 취득했다. 정우상 경희대 한방병원 교수는 “개발된 의료기기로 한약재 알레르기 유무 판단이 가능해져, 투약 후 생길 수 있는 알레르기 반응을 예방할 수 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또 “현재 한약재는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권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어, 세계 알레르기 진단 시장에 새로운 고객 확보의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프로티아 알러지-큐 Food A panel’은 알러지 유발 물질(알러젠)이 탑재된 플레이트, 혈청희석액, 항체용액, 효소용액, 기질 반응액, 농축세정액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제품의 핵심 구성 소재인 알러젠 탑재 플레이트에는 행인(살구), 회향, 녹용, 인삼, 천궁, 황기, 갈근, 감초, 도인, 창이자, 봉독 등 빈번히 사용되는 한약재 성분 11가지와 일반 음식 21가지(땅콩, 잣, 해바라기씨, 피스타치오, 올리브, 열매, 야자, 포도, 파프리카, 계란흰자, 우유, 밀가루, 게, 새우, 송어, 돼지고기, 닭고기, 버섯, 생강, 겨자, 번데기) 그리고 집먼지 진드기 Dp, 집먼지 진드기 Df, 바퀴벌레, 고양이털, 개털, 자작나무, 참나무, 돼지풀, 쑥, 꽃가루, 환삼덩굴, 알터나리아 등 호흡기성 알레르기 12가지가 포함돼 있다.

ⓒ 민족의학신문(http://www.mjmed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